> 책읽고 글쓰기 > 초등섹션
할머니가 집안 형편 때문에 송이를 절에 보내려 한 것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쓰세요.[리딩엠 필독서] 김중미 <종이밥>
리딩엠매거진  |  webmaster@readingm.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7.09  14:20:3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김중미 / 낮은산

 송이와 철이는 할머니, 할아버지와 살았다. 하지만 지금 가족 형편이 안 좋아서 송이를 절에 보내야만 했다. 철이는 송이가 절에 가기 전날에 곰돌이 푸우 가방도 사주고 자장면도 먹었다. 그러나 할머니가 송이를 절에 보냈지만, 차마 가족을 보낼 수가 없어서 다시 데려왔다. 결국은 형편이 어려워도 가족이 함께 사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되었기 때문이다.
 할머니가 송이를 절에 보내는 것은 안 좋은 행동이다. 왜냐하면 형편이 아무리 안 좋아도 가족을 어디에 보내는 것은 자신도 슬프고 보내지는 사람도 슬프기 때문이다. 그래서 할머니가 송이를 절에 보내는 것은 잘못된 선택이다.
 나는 가난을 한 번도 경험한 적이 없지만, 예전에 보았던 드라마와 이 책에서 보게 되었다. 가난하다는 것은 참 끔찍한 일이다. 부모를 잃어도 형편이 가난해질 수도 있다. 부모가 있어도 빚을 많이 갚아야 해서 가난해진다. 그래서 나는 부모님의 심부름을 하거나 일을 도와드려야겠다고 생각했다. 지금 부모님이 매우 감사하기 때문이다.

리딩엠매거진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주)리딩엠 / 대표이사 : 황종일
책읽기와 글쓰기 교육센터 리딩엠 : 서울시 양천구 목동서로 349 센트럴프라자 609~610호
TEL : 02-2646-8828 / FAX : 02-2646-8825 / 사업자 등록번호 : 105-87-39631
Copyright © http://magazine.readingm.com All rights reserved.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책임자: 편집팀
리딩엠 | 리딩엠RAMS | 리딩엠 독서포럼 | 리딩엠 페이스북